현재의 웹은 어떻게 흘러가고 있을까요? 존 얼솝(John Allsopp)씨가 웹 개발 현황 2010 최신 설문조사 결과와 함께 돌아왔습니다.
이 어마한 양의 데이터는 직접 받아볼 수 있으며, 전체 보고서는 PDF로 볼 수 있습니다.

보고서에서 주목할만한 부분을 간추려봤습니다.
  • 소수의 응답자만이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일상적으로 사용하지만, 사이트를 테스트할 때는 IE8을 가장 많이 사용했습니다.
  •  구글 크롬이 극적으로 성장해 개발자들이 사용하는 브라우저 3위로 자리잡았습니다. 20%인 사파리를 17%로 바짝 추격하고 있습니다.
  • 파이어폭스가 여전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지만, 응답자들의 브라우저는 3.5와 3.6으로 나누어졌습니다.
  • 파이어폭스 3.6은 설문조사를 실시하기 1주일 전에 출시되었습니다.
  • 절반 이상의 응답자들이 맥 OS X를 주 운영체제로 사용했습니다.
  • 응답자들의 1/3 정도(16%)가 모바일 사파리를 사용하는 반면, 안드로이드는 4%에 그쳤습니다.
  • jQuery의 독주는 더 강화되었습니다. 80%에 가까운 응답자들이 라이브러리로 jQuery를 사용했습니다. 작년에는 63% 였습니다.
  • Cappuccino나 SproutCore와 같은 데스크톱스러운 응용프로그램 프레임워크들이 개발자들에게 조금씩 퍼지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데스크톱스러운 응용프로그램의 시대가 아직 오지 않은 것일 수도 있고, 개발자들이 데스크톱 흉내를 낸 웹 응용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어하지 않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웹 기술 쪽에서의 화두는 역시 HTML5, CSS3, 웹폰트 등이었습니다.
  • 다수의 응답자들(45%)이 CSS3나 실험적인 CSS를 사용했습니다. 사용하지 않는 비율은 44%입니다. 이는 작년에 비해 극적으로 증가한 수치입니다(작년에는 22%가 CSS3 사용, 70%가 사용하지 않음).
  • 바로 전 설문조사에서는 4%의 응답자만이 @font-face를 사용한 웹 폰트를 적용했었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23%로 증가했습니다.
  • 응답자의 30%가 HTML5를 사용하는데, 바로 전 설문조사에서는 10%이하였습니다.
재밌는 결과네요. 데이터에서 또 다른 트렌드를 알 수 있나요?

from The State of Web Development 2010 - Web Directions
Posted by 행복한고니 트랙백 1 :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