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mily Traits Provide Clues To Genes For Schizophrenia, Bipolar Disorder
정신분열증, 양극성 장애 발병을 암시하는 가족력

ScienceDaily (Jun. 8, 2008) 

유전자 표현형 식별은 정신질환과 관련된 유전자를 탐지할 수 있는 지도가 됩니다. 이 때문에 Harvard Medical School의 Deborah L. Levy 교수는 정신분열증 Schizophrenia양극성 장애 Bipolar disorder를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는 가족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현재 질병을 앓고 있지 않더라도 가족력이 있는 이들 중에서 이상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이와 아닌 이를 구분하고자 합니다.

연구진은 정신분열증 말고, 정신분열증과 관련된 4가지 특징을 이상 유전자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 이들을 대상으로 찾았습니다. 느리게 움직이는 목표물을 따라가지 못한다거나 구문 상의 오류, 특이 언어 구사, 소음 여과를 어려워하는 등의 증상입니다. 식구 중에 정신분열이 있어 이상 유전자 보유 가능성이 있는 이들의 정신분열 발병율은 6배에 달합니다. 연구진은 아직은 시작 단계에 있지만 미래의 나은 치료 방법 개발을 목표로 이런 유전자가 뇌에서 시작되는 생물학적 프로세스 관찰을 계속할 것이라고 합니다.

NARSAD, The Mental Health Research Association (2008, June 8). Family Traits Provide Clues To Genes For Schizophrenia, Bipolar Disorder. ScienceDaily. Retrieved June 10,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6/080604160118.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