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man Values Key To The Development Of New Technologies
인간의 자리를 넘보는 신기술들

ScienceDaily (Apr. 4, 2008)

2020년 경이면 인간과 컴퓨터가 상호 작용하는 방식은 진화해 있을 것입니다. 이런 기술 발전이 인간의 기본적인 가치들(Human Values)을 침해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University of Nottingham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특히
이런 발전이 우리를 인간이게 하는 본질인 의사 결정의 영역까지 침해하지 않도록 미리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2007년 3월 전 세계 HCI(human-computer interaction) 전문가들이 마이크로소프트가 주최한 컨퍼런스에 모였습니다. 2020년 경의 컴퓨터 기술의 발전상을 예견합니다. 종이 책을 대체할 각종 직물로 만든 내장 디스플레이들이 등장하고, 건강 자가진단이 가능해지는 의복이 등장합니다. 또 값싸고 접근이 용이한 대용량 디지털 저장 매체가 삶의 여러 부분을 전자적으로 기록할 수 있게 하고, 이런 발전들은 어디서든 개인이 전세계와 정보를 공유하고 의사소통할 수 있게 해주죠. 동시에 로봇 공학 영역의 진보는 컴퓨터 스스로 학습하고 의사결정을 하는 능력도 배양하게 해줍니다.

“New computing technology is tremendously exciting,” said Tom Rodden, Professor of Interactive Systems at The University of Nottingham. “But the interaction between humans and computers is evolving into a complex ecosystem where small changes can have far-reaching consequences. While new interfaces and hyperconnectivity mean we are increasingly mobile, we can see that they are blurring the line between work and personal space.

"새로운 컴퓨터 기술은 굉장히 흥미진진합니다." University of Nottingham의 Interactive Systems 분과 Tom Rodden 교수는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인간과 컴퓨터 사이의 상호작용은 점점 더 복잡한 생태계로 진화합니다. 작은 변화도 커다란 변화를 일으킬 수 있게 되지요. 새로운 인터페이스와 Hyperconnectivity는 인류의 이동성을 점점 더 높이는 동안, 공적 사적 영역의 구분은 더욱 모호해집니다."

“Huge storage capabilities raise fundamental privacy issues around what we should be recording and what we should not. The potential of machine learning might well result in computers increasingly making decisions on our behalf. It is imperative that we combine technological innovations with an understanding of their impact on people.”

"대용량 저장 능력은 근본적인 사생활 문제를 일으킵니다. 어떤 것을 기록해도 될 지 아닐 지를 구분하기가 어려운 것이죠. 기계의 학습이 가능해지면 컴퓨터가 우리의 의사결정을 대신해주는 결과를 낳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반드시 기술적인 혁신이 인간에게 미칠 영향을 충분히 고려해야 합니다."

보고서는 컴퓨터가 개인 공간, 사회, 정체성, 독립성, 지각 능력, 지적 능력과 사생활에 이르기까지 인간적인 기본 가치들과 충돌하기에 이를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HCI 커뮤니티는 인간적인 가치들이 미래 기술 발전의 기반이 되도록 보증해야 합니다. 컴퓨터 발전이 미칠 영향에 대해 청소년들을 교육하고, 정부, 정책 입안자들, 사회들이 연합하여 새로운 컴퓨터 생태계의 의미를 연구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또 연구에 있어 다른 분과(심리학, 사회학, 예술 등)의 전문가들의 통찰력 있는 견해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본 보고서의 공동저자인 Microsoft사 선임 연구원 Abigail Sellen는 말합니다.

“This report makes important recommendations that will help us to decide collectively when, how, why and where technology impacts upon humanity, rather than reacting to unforeseen change. The final recommendation is something towards which we should all aspire: by 2020 HCI will be able to design for and support differences in human value, irrespective of the economic means of those seeking those values. In this way, the future can be different and diverse because people want it to be.”

"본 보고서는 예측하기 어려운 변화에 대처하는 방법을 알려주기보다는 언제, 어떻게, 왜 그리고 어디에서 기술이 인간성에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돕습니다. 최종적인 제안은 우리 모두가 바래야 할 것입니다. 2020년에는 HCI가 인간적인 가치들을 추구하는 경제적인 수단과 상관없이도 이를 설계하고 각 상이점들을 도울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미래는 달라지고 다양해질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들이 그렇게 되길 원하기 때문이죠."

본 보고서는 "인간으로 사는 것: 2020년의 인간과 컴퓨터의 상호작용 Being human: human computer interaction in the year 2020."로 발행되었습니다.


University of Nottingham (2008, April 4). Human Values Key To The Development Of New Technologies. ScienceDaily. Retrieved April 7,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4/080404094502.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