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 Resig씨가 Johnson에 대해 알려주셨습니다. Ruby로 JavaScript를 래핑한 것입니다.

여러분이 코드를 입력할 수 있는 JavaScript 인터프리터를 제공하는 것 같습니다. 간단한 예제가 있습니다.
RUBY:
    require "johnson"
 
    Johnson.evaluate("4 + 4") # => 8
    Johnson.evaluate("4 + foo", :foo => 4) # => 8
John씨는 Perl에서와 같이 파일 이름을 저장하는 전역 변수인 __FILE__ 을 제공하는 코드를 보여주셨습니다:
[code:js]
(function(){
  this.__defineGetter__("__FILE__", function() {
    return (new Error).stack.split("\n")[2].split("@")[1].split(":").slice(0,-1).join(":");
  });
})();

물론, John Lam씨에 따르면 우리에겐 Silverlight가 준 ARAX가 있습니다. Darryl Taft 씨는 이를 보도했었고, Dion씨는 재빨리 그에게 JRuby가 브라우저에서 사용할 수 있는 Ruby를 주었다고 얘기해주었습니다. 최근의 Java 플러그인이 JNLP를 지원하고 여러분이 원한다면 JRuby는 여러분을 위한 JNLP 배포판을 빌드합니다. Silverlight는 브라우저 Ruby의 또다른 방향입니다.

Ben씨가 Silverlight 버전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이것이 Ruby에서 클라이언트측 브라우저 스크립팅을 호스팅하기 위해 Silverlight를 사용한 것이었다면, 확실히 어필할 수 있었겠지만, 항상 문제는 Silverlight가 Microsoft의 기술이라는 것입니다.

Windows/Office가 Microsoft의 재정을 지배한만큼, 이러한 크로스플랫폼에 대한 Microsoft 의 노력은 방울뱀을 마주쳐, 해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고 구해준 소년같습니다. 방울뱀은 바로 소년을 물죠. 소년이 항의하면 뱀은 얘기합니다: "내가 이럴 거라는 거 나를 구해줬을 때부터 알았잖아". Silverlight가 가진 능력에는 아무런 문제도 없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엔 우리 중 대부분은 다른 OS 벤더를 지원하려는 Microsoft의 선의에 의존적인 포용 구조를 간단하게 꿈꿀 수 없는 것 같습니다.
from Johnson: Wrapping JavaScript in a loving Ruby embrace, and ARAX
Posted by 행복한고니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