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sting Self-esteem Can Backfire In Decision-making
지나친 자신감이 판단력을 흐린다?


ScienceDaily (Apr. 1, 2008)


더 나은 결정을 장려할 목적으로 주는 긍정적 피드백이 때로 정반대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Northwestern University의 Kellogg School of Management와 심리학과, London Business School이 자존심과 체면을 지키려는 욕구 간의 상관 관계를 공동 연구한 결과입니다.

이 연구를 통해 의사 결정 시 긍정적인 평가로 자존심이 높아진 경우, 자신의 불합리한 결정도 정당화하고 그와 같은 결정을 반복하려는 경향이 증가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한 실험에서 실험 참가자들에게 대규모 투자 은행의 부장 역할을 맡긴 후 그들의 뛰어난 분별력을 강조하는 긍정적인 피드백을 주었습니다. 그러자 그 "부장님들"은 전혀 분별력 없는 행태를 보였습니다. 자신이 선출한 직원이 업무 수행 능력이 떨어지는 점을 확인한 후에도 잘못을 인정하고 손실을 최소화하기는 커녕 해당 직원에게 더 많은 시간과 자금을 투입하여 추가 손실을 초래했습니다. 높아진 자존심이 역화한 것이죠. 이는 문제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자신을 정당화하려는 시도입니다. Northwestern 대학 심리학과 조교수인 Daniel C. Molden은 말합니다.

The more that people's feelings of self-worth are wrapped up in a poor decision they've made, the greater their impulse will be to justify it in some way.

자신이 내린 불합리한 결정들로 자존심을 둘러쌀수록 어떻게든 이를 정당화하려는 충동도 커집니다.


이와 반대로, 결정의 결과와는 연관이 없는 능력(예를 들어 창조성이나 혁신성 등)에 대한 찬사나 좋은 성격에 대한 전반적인 칭찬을 듣는 경우는 이러한 연관성이 없었습니다.

다른 실험 참가자들에게 회사의 CFO 역할을 맡깁니다. 우선 1000만 달러의 R&D 기금을 운용해 최대 이윤을 창출하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선택한 부서의 업무 능력이 낮았다는 결과를 알린 후 2000만 달러의 추가 기금을 주었습니다. 국제 감각을 갖추었다고 평가되어 비교적 높은 자존감을 가지게 된 이들은 업무 수행 능력이 낮은 부서에 재투자하지 않았습니다.

이 결과는 성과가 좋지 않을 때 단순히 직원들을 훌륭하다고 추켜 세우는 것은 위험하다는 사실을 일깨워줍니다. 오히려 처음부터 잘해왔다는 점을 증명해야 한다는 부담감으로 실패한 전략을 밀고 나갈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그 직원의 존재가 회사 내에서 전반적으로 매우 필요한 존재임을 알려주는 스타일의 긍정적인 피드백은 이러한 부작용을 크게 낮추어 줍니다.

최근 변덕스러운 주식시장은 이 연구의 함의를 더욱 넓혀줍니다. 스스로 전문 애널리스트라는 자부심을 갖거나 지난 날 투자 성공으로 찬사를 받은 경우
자신의 정확한 판단이 언젠가 빛날 거라고 믿으며 떨어지는 주식을 그대로 쥐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군요.

이 연구를 주도한 Niro Sivanathan은 실패를 정당화하기보다 변화할 수 있는 자신감을 심어줄 수 있는 방법에 대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결론짓습니다. 

이 논문은 "The Promise and Peril of Self-affirmation in De-escalation of Commitment(실수를 경감시키는 자기 긍정의 장단점)"이라는 제목으로 Organizational Behavior and Human Decision Process지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Northwestern University (2008, April 1). Boosting Self-esteem Can Backfire In Decision-making. ScienceDaily. Retrieved April 1,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3/080331122531.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