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igh Cost Of Low Status: Feeling Powerless Leads To Expensive Purchase
명품으로 신분 상승을 꿈꾼다?

ScienceDaily (June 26, 2008) 


Northwestern University, Kellogg School of Management의 Derek D. Rucker 씨와 Adam D. Galinsky 씨는
사람들이 현재 신분보다 높은 수준을 상징하는 물건을 구매하기 위해 높은 가격을 지불하려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실험참가자들이 지위가 낮다고 느끼는 상황일수록 실크 타이나 모피 코트 등의 신분 상승을 나타내는 물품을 더 비싼 돈을 주고라도 구매할 의사가 있었습니다. 참가자들은 높은 신분과 연관이 있다고 여겨지는 물품들을 통해 잃어버린 권력을 되찾는 것처럼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미니밴이나 드라이어 같이 실용적이지만 신분과 상관없는 물품보다 희귀하고 독특해보이는 경우라면 차라리 출신 대학의 사진 액자 등에는 더 웃돈을 지불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백만장자와 최근에 강등된 은행가가 있다고 가정해봅시다. 두 사람 모두 롤렉스 시계가 높은 신분의 상징이라고는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자신이 현재의 모습보다 더욱 강하다고 느끼게 될 사람은 누구일까요? 저축률은 바닥으로, 빚은 하늘로 치닫는 현대에 이 연구는 시사점이 있습니다. 현대인들은 심리적 불안에 대한 보상으로 소비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University of Chicago Press Journals (2008, June 26). The High Cost Of Low Status: Feeling Powerless Leads To Expensive Purchases. ScienceDaily. Retrieved June 28,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6/080625193859.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Draco 2008.07.03 22:29

    정부에서 계속 공포를 부여해서 소비를 부추킨다는 주장도 꽤 많지요.

Emotional Intelligence Helps Make Better Product Choices
현명한 선택을 하고 싶다고? 네 감정에게 물어봐!

ScienceDaily (Jun. 3, 2008) 

University of Kentucky의 Blair Kidwell, David M. Hardesty, and Terry L. Childers는 소비 의사 결정을 현명하게 하기 위해서는 영양학적 지식보다 본인의 감정 패턴에 대한 이해가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지식이 아무리 풍부해도 의사 결정에 영향을 주는 본인의 감정을 파악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는 것이죠.
 
연구진은 감정 및 소비와 관련된 110개 이상의 질문을 통해 소비자의 감성 지능을 측정하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하여 감정과 관련된 어떤 질문들이 과식 여부를 가려낼 수 있는지 확인했습니다. 최종적으로 이들은 상황을 인식하고, 행동을 촉진하고, 감정을 이해하고 다루는 패턴을 파악할 수 있는 18개 질문으로 구성된 설문지 CEIS Consumer Emotional Intelligence Scale을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University of Chicago Press Journals (2008, June 3). Emotional Intelligence Helps Make Better Product Choices. ScienceDaily. Retrieved June 3,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5/080530132111.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ntrol The Urge To Splurge -- Try Dividing Things Up
무분별한 소비를 막고 싶은 당신, 분할 효과를 노려라

ScienceDaily (Apr. 21, 2008) 

Journal of Marketing Research 다음 호에는 Olin Business School의 Amar Cheema 교수와 University of Toronto, Rotman School of Management의 Dilip Soman 교수의 논문 "분할이 소비 통제에 미치는 영향 The Effect of Partitions on Controlling Consumption"이 실릴 예정입니다.

이들에 따르면 돈이나 음식의 소비 1회 분량을 적게하면, 이른바 "분할 효과 Partitioning Effect"를 내어 전체 소비량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연구진이 수행한 한 실험에서 참가자들에게 쿠키를 24개씩 나누어 집으로 돌려보내고 전부 먹는 데 걸린 기간을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절반은 개별 포장한 제품을, 나머지 절반은 벌크 포장한 제품을 받았습니다. 그러자 첫번째 그룹은 평균 24일이, 두번째 그룹은 평균 6일이 걸렸습니다.

음식 소비는 Meta-decision입니다. 예를 들어 일단 감자칩을 먹기 시작했다면 새 칩 하나를 집을 때마다 매번 이걸 먹을까 말까를 고민하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과자가 개별 포장이 되어 있다면 포장을 하나씩 뜯는 거래 비용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개별 소비 행동마다 계속할 것인 그만 둘 것인가를 생각할 여지가 생깁니다. 그래서 전체 소비 시간을 늘리는 효과가 있습니다.

돈의 경우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후속 실험에서 도박 게임 비용으로 참가자들에게 100달러를 주되, 이들을 10달러 단위로 봉투 10개에 넣은 경우와 100달러를 한 봉투에 넣은 경우, 두 그룹으로 나누었습니다. 예상대로 후자 그룹의 소비가 50%나 적었습니다.

대신 이렇게 소비를 소량 단위로 나누는 경우 개별 단위 소비에 따른 죄책감이 줄어든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분할 효과는 본인이 소비를 통제하려는 의지가 있을 경우에만 효과가 있습니다.


Washington University in St. Louis (2008, April 21). Control The Urge To Splurge -- Try Dividing Things Up. ScienceDaily. Retrieved April 22,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4/080419021157.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