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이 된 위대한 피아니스트들의 연주를 오늘 다시 직접 듣는다고 상상해보세요. 2007년 EG 컨퍼런스 EG conference에서 존 Q. 워커 John Q. Walker 씨는 글렌 굴드 Glenn Gould아트 타툼 Art Tatum의 오래된 레코딩을 건반을 누르고 페달을 밟는 정확한 동작 분석을 통해서 재연주할 수 있습니다. 컴퓨터가 통제하는 그랜드 피아노로 말이죠.

2007년 12월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로스 (소요시간 13:41)



John Q. Walker의 강연과 연주를 TED.com에서 보십시오. 음악에 대한 더 많은 강연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Ted.com' 카테고리의 다른 글

TV와 인터넷  (0) 2008.09.19
진짜로 알고 있는 게 맞나요?  (0) 2008.09.19
인간과 동물, 함께 살아가기  (0) 2008.09.19
핵공격에서 살아남는 방법  (0) 2008.09.19
위대한 피아니스트 부활하다?  (0) 2008.08.27
개를 위한 개 훈련  (0) 2008.08.27
카드 마술의 대가 Lennart Green  (0) 2008.08.27
사진이 이어주는 놀라운 세상  (0) 2008.08.27
인류는 한 형제  (0) 2008.08.27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Genes For Musical Aptitude In Finnish Families Located
음악적 재능에 영향을 주는 유전자가 있다

ScienceDaily (May 19, 2008) 

핀란드와 미국의 연구진이 인간 게놈 Genome 상에 음악적 재능과 연관되는 유전자좌 Locus 가 있을 수 있다는 중요한 몇가지 가능성을 발견했다는 기사가 British Medical Journal에 실렸습니다.

15개 핀란드 가족을 분자 유전학과 통계 유전학적으로 연구한 결과 음악적 재능을 구성하는 유전적 물질들이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유전적 재능은 청각 조직 능력(Karma Music Test), Seashore 음조와 박자 구분 테스트, 이 세 방법을 통해 확인했습니다.

그 결과 신경 발달 중에 세포 확장과 이주에 영향을 주는 유전자가 음악 재능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흥미롭게도 이는 난독증 Dyslexia 과 연관이 있다고 밝혀졌던 부위입니다. 이는 음악과 언어 능력의 진화적 배경에 대한 흥미로운 질문들을 불러 일으킵니다.

본 연구는 음악 지각과 연주를 중개하는 유전자와 유전적 변형체의 발견은 인간의 뇌 기능, 진화 과정에 음악이 담당하는 역할, 또 음악 능력과 언어 능력 사이의 연관성 등을 이해하는 새로운 길을 연 것이라고 University of Helsinki의 Irma Järvelä 박사는 자평했습니다.


University of Helsinki (2008, May 19). Genes For Musical Aptitude In Finnish Families Located. ScienceDaily. Retrieved May 20,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5/080519104624.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Using Music To Explore The Neural Bases Of Emotional 'Processing' In The Autistic Brain
'음악'으로 자폐아를 도울 수 있을까?

ScienceDaily (May 14, 2008) 

자폐 스펙트럼 장애(ASD)를 겪고 있는 아이들은 감정을 이해하는 능력이 매우 부족합니다.
특히 얼굴로 표현되는 사회적인 감정들-찡그리기, 능글거리기나 웃음 등-을 잘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에 의사소통, 사회화 등에 큰 장애를 겪습니다. 사람의 마음에 강한 감동을 자아내는 음악이라면, 이들을 도울 수 있을까요?

UCLA Tennenbaum Center for the Biology of Creativity 연구팀은 GRAMMY Foundation Grant Program의 지원을 받아 ASD 환자들이 음악과 표정에서 감정을 구분해낼 수 있을지에 대한 실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오래 전부터 이들이 음악에 흥미를 느끼고, 음악 치료의 성과도 좋다는 점은 잘 알려져 있었고, 또 최근에는 자폐아의 음악 인지 능력이 정상 아동보다도 뛰어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연구들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자폐아들의 음악적, 사회적 감정 처리 방식에 대한 정상 아동과의 비교 연구가 진행된 바는 없습니다.

본 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연구원 Istvan Molnar-Szakacs는 연구진이
10-13세의 자폐아동을 대상으로 fMRI 뇌촬영으로 "감상적인 음악"과 "감정" 처리하는 부분이 같은지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만약 이 둘 간의 연관성이 발견된다면 음악을 통해 자폐아동이 사회적 자극 인식을 도와 이들의 사회 적응에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됩니다.


University of California - Los Angeles (2008, May 14). Using Music To Explore The Neural Bases Of Emotional 'Processing' In The Autistic Brain. ScienceDaily. Retrieved May 15,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5/080513101717.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