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pecting To Be Treated With Prejudice May Be Self-fulfilling Prophecy, Study Suggests
스스로에 대한 편견이 진짜 편견을 만든다

ScienceDaily (Jun. 9, 2008) 

University of Toronto 연구진은 상대가 자신을 어떻게 대할지에 대한 스스로의 기대가 '자기실현적' 예언이 된다는 재미있는 보고서를 내놓았습니다.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거절'에서 '승낙'으로 변화하는 일련의 남녀 얼굴 사진을 보여주고, 어느 지점에서 표정의 표현이 바뀌는지를 물었습니다.

여성 참가자들이 제시된 남성의 얼굴이 더 오랫동안 여성을 정형화하고 무시하는 표정을 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구를 진행한 Michael Inzlicht 교수는 자신이 정형화되고 있다고 민감하게 느끼는 사람들은 부정적으로 현실을 왜곡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이 때문에 희생자를 비난해서는 안된다는 경고도 덧붙였습니다. 왜냐하면 실제 일상에서 여성들이 좀 더 많은 선입견을 경험하기 때문에 이런 경향을 갖게 되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Inzlicht 교수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We've always known that stereotyping by dominant groups can negatively impact communications between groups," Inzlicht said. "This study shows it's also important to consider how the expectations and perceptions of marginalized groups can impact relations. Both sides play a crucial role."

"우리는 지배 그룹의 정형화가 그룹들 간의 의사소통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은 이미 잘 알고 있었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비주류 그룹의 기대와 편견이 관계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했다는 점에서 중요합니다. 의사소통에서는 양 측 모두 중요하기 때문이죠."




University of Toronto (2008, June 9). Expecting To Be Treated With Prejudice May Be Self-fulfilling Prophecy, Study Suggests. ScienceDaily. Retrieved June 10,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6/080609103225.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ntrol The Urge To Splurge -- Try Dividing Things Up
무분별한 소비를 막고 싶은 당신, 분할 효과를 노려라

ScienceDaily (Apr. 21, 2008) 

Journal of Marketing Research 다음 호에는 Olin Business School의 Amar Cheema 교수와 University of Toronto, Rotman School of Management의 Dilip Soman 교수의 논문 "분할이 소비 통제에 미치는 영향 The Effect of Partitions on Controlling Consumption"이 실릴 예정입니다.

이들에 따르면 돈이나 음식의 소비 1회 분량을 적게하면, 이른바 "분할 효과 Partitioning Effect"를 내어 전체 소비량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연구진이 수행한 한 실험에서 참가자들에게 쿠키를 24개씩 나누어 집으로 돌려보내고 전부 먹는 데 걸린 기간을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절반은 개별 포장한 제품을, 나머지 절반은 벌크 포장한 제품을 받았습니다. 그러자 첫번째 그룹은 평균 24일이, 두번째 그룹은 평균 6일이 걸렸습니다.

음식 소비는 Meta-decision입니다. 예를 들어 일단 감자칩을 먹기 시작했다면 새 칩 하나를 집을 때마다 매번 이걸 먹을까 말까를 고민하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과자가 개별 포장이 되어 있다면 포장을 하나씩 뜯는 거래 비용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개별 소비 행동마다 계속할 것인 그만 둘 것인가를 생각할 여지가 생깁니다. 그래서 전체 소비 시간을 늘리는 효과가 있습니다.

돈의 경우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후속 실험에서 도박 게임 비용으로 참가자들에게 100달러를 주되, 이들을 10달러 단위로 봉투 10개에 넣은 경우와 100달러를 한 봉투에 넣은 경우, 두 그룹으로 나누었습니다. 예상대로 후자 그룹의 소비가 50%나 적었습니다.

대신 이렇게 소비를 소량 단위로 나누는 경우 개별 단위 소비에 따른 죄책감이 줄어든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분할 효과는 본인이 소비를 통제하려는 의지가 있을 경우에만 효과가 있습니다.


Washington University in St. Louis (2008, April 21). Control The Urge To Splurge -- Try Dividing Things Up. ScienceDaily. Retrieved April 22, 2008, from
http://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4/080419021157.htm

Posted by rorys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